대한노인회 미주총연합회
The Federation of Daehan Seniors Association
4262 Wilshire Blvd 2nd FL, Los Angeles, CA 90010
TEL: 310) 901-0876      FAX: 213) 915-3093       E-mail: korusworld@gmail.com​


수차례 크루즈여행을 해본 70-80대 선배들의 권유로 3달전 무조건 예약한 캐리비안 크루즈를 다녀오게 ​되었다.
​배 멀미를 많이 하는 터라 처음하는 크루즈여행이 두렵고 걱정이 되었지만 한편으로는 기대와 ​설레임을 안고
​터미널로 향했다. 처음 보는 큰 배들은 빌딩 숲 한가운데 들어선 건물처럼 보여 우리 일행 ​12명은 무심결에 탄성을
​ 외쳐댔다.

길이가 1187피트이고 2250개의 객실을 갖춘 큰 배에는 56개국에서 4천명이 참가한 여행객이 탑승하였고 ​21대의
​24인승 엘레베이터가 17층을 오르내린다고 한다.

먼저 8일 동안 사고시의 해상안전에 관한 드릴(시범훈련)이 있었다. 우리는 2층부터 배 전체의 여러시설들을 ​살펴
​보았다. 모두가 즐길수 있는 오락, 운동시설, 수영장, 서핑연습장, 미니골프장, 식물공원, 극장, 조깅트랙, ​공연장,
​식당 등등 취미와 연령대에 맞게 즐길수 있는 모든 시설이 구비 되어 있었다.

첫날 6시30분 해뜨는 것을 어느 곳에서 든지 볼수 있지만, 구름속에서 솟아 나오는 햇살을 보면서, 조깅트랙을 걸을 때 바다바람의 신선한 향기는 숲속을 거닐때의 향기와는 달랐다. 많은 사람들이 걷고 달리고 있었다. 중간 곳곳에 Go man GO! 쓰인 싸인이 걷고 뛰며 건강한 몸으로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가자는 뜻인듯 했다.

식사시간도 역시 즐거웠다. 정찬식과 부페식으로 나누어 다양한 음식문화로 맛볼 수 있었다. 풍부한 음식에 식도락가와 먹거리 판으로 흠뻑 젖었다. 먹기위해 살고 즐기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러나 유난히 먹고 싶은 김치나 된장, 두부찌게들은 없었다.

각자 매일 매일 나오는 행사에 맞추어 취미에 맞는 프로그램을 보고 일정표를 만들었다. 오늘의 이벤트는 두개의 극장에서 "맘마 미아"라는 사랑의 이야기와 "부루 프레넷트"라는 지구의 아름다움을 묘사하는 음악연극은 가슴이 뚝트이는 듯한 가창력과 감동을 주는 음악,움직이는 무대장치, 화려한 조명, 관객과 연기자와의 조화를 이루는 장면들은 모두 감동을 줘 오래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또 다른 스투디오에서는 " 아이스 쑈"의 무대장치와 " 아이스 링"위에서 공연과 화려한 조명과 아름다운 연기를 보여 주며 재치있게 익살 부리는 모습에 모두 기립박수로 찬사를 보냈다.

코메디쇼 프로그람에서는 여행객들의 익살과 춤으로 관객들을 웃기는 쇼, 싱글들을 위한 특별모임, 카라오게의 노래자랑에서 모두 1, 2, 3등을 뽑아 메달을 걸어주면서 웃긴 유머는 전문적인 연기자와 같았다. 밤낮으로 카지노에는 대 성황을 이루고 있었다. 슬롯머신에 앉어 심각한 표정을 짓고 갬블을 즐기는 사람이 많다는 생각이 들었고 담배연기속에 견딜수가 없을 정도로 좀 다른 지역 같았다. 또한 복도에서는 라인댄스가 있었다. 스파에서는 의료시설도 갖추고 있지만 침을 놓아주는 곳도 있었다. 4개의 수영장에는 독서와 일광욕 하는 사람들과 서핑을 즐기고 있었다.

10불 짜리 몽땅세일이 카운다운기 전에 복권 추첨에 행운을 바라고 기다리는 모습이 흥미롭게 보였다 상품의 질은 모르겠지만 모양은 아주 좋아 보였다. 분수대위에 떠 있는 배에서 커플들이 앉아 술한잔씩 마시는 기분은 어떨까? 그림 경매장에 모여든 사람들은 어떤사람들일까? 보석상과 명품가방을 고르는 사람들은 어떤사람들일까? 궁금해하며 그들과 합류하여 눈요기하는 것으로 만족해 했다.

첫번째로 아이티의 라바디섬에 정박한 6시간동안 길이 포장되지 않고, 흙냄새 풍기며 달리는 농기구 같은 차를 타고 여러 해변을 돌아볼 수 있었다. 일광욕을 하며 독서를 즐기고 있는 모습은 공해에 찌들지 않은 섬에서 모두가 자신의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었다. 해변가의 맑은 바다물, 고운 모래와 야자수 그늘에서 일광욕하고 명상의 시간을 갖이며 며칠 머물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역시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너무 아름다웠다.

다음은 자마이카의 펄머스에 9시간 머물을수 있는 시간이 있었다. 좁은길에 차들이 좌측통행 하는것에 익숙치 않아 좀 낮설고 이상해 보였다. 해변을 따라 갔던 기억과 태풍의 피해로 입은 상처들이 남아있고, 여러 어려움에 시달리는 나라인지 큰 총을 들고 무장한 경찰들이 조그만 타운을 보면서 치안에 문제가 있나 싶었다. 그러나 고등학교 까지는 의무교육 이라 한다.

다시 다음은 멕시코의 코즈멜에 도착했다. 멕시코에서 가장 큰섬이고, 잉카문명에서 나온 신의 이름이라고 한는 이곳은 관광지로 개발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여러곳에서 불수 있었다. 처음에 멕시코의 대표적인 술 데킬라 공장에 들어가 제조과정을 보고 시음을 해보며 모두 즐거워 했다. 영어가 잘 통하지 않아 친밀감을 덜 느꼈으며 상가에서 쇼핑할때 감시도 심했다. 가는곳 마다 매력적인 비치와 넓고 넓은 바다 바람에 야자수들이 시달리고 있었다.

이번 여행에 젊은이 들을 위한 활발한 프로그램이 많었지만, 저녁 정장파티에는 고유의 의상과 자신들의 아름답고 화려한 의상을 뽐내며 서로 만남을 반기고 반가워하는 시간의 연속 이었다. 정찬식으로 특이한 음식을 주문하고 음악에 맞추어 노래를 부르고 손벽치며 흰 내프킨을 빙빙 돌려 흔들면서 아쉬운 작별을 고하는듯 했다. 8일간의 여행은 복잡한 사홰생활에 받은 스트레스들을 모두 잊어 버리고 모두 건강한 모습과 환한 웃음으로 만족해하는것을 보니 마음에 평안을 갖는 시간으로 멈춰 있었던것 같다.

이제 나이들어가는 지금 나는 앞으로 몇번이나 편안하고 즐거운 크루즈 여행을 즐길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잠기며, 모두 아름다웠던 여행을 오래오래 간직하고 싶다. 이 진 (Fairfax, Va.)

이진의 캐리비안크루즈 여행기